정치 >

˝자민련 독자대선후보 검토˝


자민련 김종호 총재권한대행이 10일 16대 대선에서 자민련의 대통령 후보를 내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행은 이날 오전 충북대에서 ‘21세기 강력한 한국건설과 민족통합’이란 주제의 강연을 통해 “헌법적 여건이 성숙하지 못해 내각제로의 개헌이 어렵게 된다면 16대 대통령 후보를 독자적으로 낼 것”이라며 “우선 내년 상반기 중에 전당대회를 열어서 당 총재를 선출한 후 대통령 선거일을 고려한 적절한 시기에 우리당의 16대 대통령 후보를 내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여야의 당리당략 때문에 국회법 개정이 여의치 못하나 우리는 반드시 교섭단체를 만들 것”이라고 다짐하고 “국민의 정부를 탄생시킨 공동정권의 틀은 계속 유지해 나가되 한나라당과도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협력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