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자민련 검찰탄액안 부결 입장


자민련은 검찰수뇌부 탄핵안과 관련, ‘탄핵안 부결’ 쪽으로 당론의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김종호 총재권한대행은 9일 모 방송사와의 전화인터뷰에서 “국가의 공권력을 그렇게 쉽게 흔들어선 안된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으며 함석재·송광호 의원도 탄핵소추가 미칠 공권력 마비사태 등을 우려하며 “탄핵사유도 안되는 사안”이라고 잘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강경파로 분류되고 있는 강창희 부총재와 정우택·이완구 의원 등도 “이번에는 당론에 따를 것”이라며 소극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자민련 의원들이 탄핵안 부결쪽으로 기울고 있는 것은 침묵을 고수하고 있는 김종필 명예총재의 의중을 읽은데 따른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자민련은 여전히 “탄핵안 표결이 이뤄지는 오는 17일 의원총회를 열어 당론을 결정할 것”이라며 막바지까지 탄핵문제를 고리로 ‘몸값’을 올리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여야 모두의 애를 태우고 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