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김대통령 서해대교 개통식 참석


김대중 대통령은 10일 오후 충남 행담도에서 열린 ‘서해대교 개통식’에 참석,“서해대교는 지역경제의 활성화는 물론,국민 모두의 편익을 증진하고 서해안 시대의 밝은 미래를 약속하는 희망의 다리”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치사에서 “7년여의 대역사끝에 우리의 기술과 자본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길고,세계에서 9번째인 다리를 우리 손으로 만든 것은 우리 교량기술 역사의 큰 획을 긋는 쾌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대통령은 “서해대교 개통은 인천 남동공단에서 목포 대불공단에 이르는 거대한 공업벨트를 형성하게 될 것이며 대천·변산반도·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등 관광개발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통령은 “내년 말까지 서해안 고속도로 전구간이 완전 개통되면 경부선 축에 집중되던 교통량이 분산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서해한 고속도로 주변의 안산·서천·당진 등이 평택항과 군산항으로 연결돼 서해안 시대를 이끌어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