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차세대 日총리 가토 ´모리퇴진´ 파문


‘포스트 모리’로 주목받아 온 가토 고이치 자민당 전 간사장의 ‘모리총리 퇴진론’으로 일본정국에 일대 파란이 예상되고 있다.

자민당내 비주류 파벌인 가토파를 이끌고 있는 가토 전간사장은 자민당 내에서 모리 퇴진에 대한 지지를 받지 못할 경우 야당이 제출할 내각불신임안에 동참할 가능성을 시사하며 자민당내 지지세력 확보작업에 나섰다.

이에 대해 자민당내 주류 5개 파벌은 11일 모리 지지를 재확인하면서 불신안 동참의원 제명방침을 정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내보여 자민당내 파벌간 대립의 양상이 심화되고 있다.

가토 전간사장은 11일 아시히(朝日)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모리내각이 그대로 갈 경우 일본은 붕괴될 것”이라며 모리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자신의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

가토 전간사장은 “먼저 자민당 내에서 위기의식을 호소해 (지지를) 확대해가고, 이것으로 변화가 불가능하면 그 밖의 여러 가지 방법을 선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해 야당과의 제휴까지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현재 일본 중의원 480석 가운데 민주·자유·공산·사민당 등 야 4당의 의석이 190표에 달해, 가토파의 45명과 가토 지지를 밝힌 야마자키(山崎)파의 19명이 모두 찬성표를 던질 경우 불신임안이 가결될 수 있다.

가토 전간사장은 야당이 이번 국회회기 중 제출키로 한 불신임안에 찬성표를 던지는 ‘극한행동’을 취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표결 불참석을 통해 ‘모리타도’의 색채를 명확히 하면서 세규합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근 일련의 여론조사에서 차기 총리감으로 가장 유력시 돼온 가토 전간사장은 내년 여름의 참의원선거를 전후해 차기 대권을 노리기 보다는 잇단 ‘실언’으로 모리지지율이 20% 이하 수준으로 떨어져 있는 지금이 정치생명을 걸고 정면승부를 걸 기회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iychang@fnnews.com 【도쿄=장인영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