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파라다이스여자오픈 최종]김미현 진기록 쏟으며 '정상 포옹'


김미현(23·ⓝ016·한별)이 제2회 파라다이스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2억원)에서 우승했다.

1년만에 국내 무대 복귀 이후 2승을 기록한 것. 또한 첫 6연속버디,18홀 최저타 타이 기록 등을 한꺼번에 세우며 우승,3600만원을 받았다.

김미현은 12일 제주 파라다이스CC(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9개를 잡는 ‘신들린 샷’으로 코스레코드인 9언더파 63타를 쳐 토털 9언더파 207타를 마크,217타인 정일미(28·한솔CSN)를 10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18홀 9언더파는 63타는 지난 8월30일 한통프리텔대회에서 김희정이 세운 18홀 최저타기록과 타이이며 종전 코스레코드는 95년 12월 삼성월드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로라 데이비스(영국)가 세운 67타.

특히 김미현은 5번(파4)부터 10번홀(파4)까지 6개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자신이 지난 7월 미LPGA투어 코닝클래식에서 세운 5연속 버디를 경신했다. 이 기록은 남녀를 통틀어 국내에서 처음 나온 진기록이다.


김미현과 공동 선두였던 정일미(28·한솔CSN)는 보기 3,버디 2개에 그쳐 2위에 머물렀지만 상금 2000만원을 추가,2년 연속 상금왕을 확정했다.

김미현은 3개 국내 대회에 참가 2개 대회에서 우승하며 국내 상금랭킹에서도 3위(9000만원)에 진입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양영숙(34)은 219타로 3위가 됐고 펄신(33)과 장정(20·지누스)은 223타로 공동 6위를 차지하는데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