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성구미-왜목 마을 휴양·관광지 개발계획…평당 50만원 호가


송산면 가곡리 ‘성구미마을’과 석문면 교로리 ‘왜목마을’. 서해안에서 해돋이를 유일하게 볼 수 있는 해안마을로 손꼽힌다. 서해에서도 가장 서해다운 바다를 끼고 있는 마을로 평가받고 있는 마을이다.

삽교호에서 시작되는 서해안 관광산업도로가 부곡공단, 고대공단을 지나 바로 성구미마을에서 8㎞ 정도의 석문방조제로 이어진다.

해가 뜨고 지는 모습을 다 볼 수 있는 왜목마을은 석문방조제가 끝 점이고 대호방조제가 시작되는 곳이다. 파도가 넘실대는 바다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달리는 맛이 일품인 석문방조제는 서해안의 당진공단과 서산 대산공단을 잇는 허리 역할을 한다.

성구미마을은 고대공단의 한보철강과 접해 있으며 맞은 편으로는 경기 화성의 기아자동차가 마주 보인다. 바로 석문방조제의 출발점인 성구미 마을은 당진과 화성?^평택 등이 산업화의 길을 걷기 전에는 꽃게·대하·뱅어·숭어 등 황금어장을 이룬 아산만의 수산물 집산지였다. 지금은 쇠락해 몇개의 횟집과 난전의 좌판만이 성구미를 찾는 사람들을 맞을 뿐이다.

그런 가곡리 성구미마을은 한보철강이 들어오면서 휴양·관광지로 변모하기 시작했다. 일대가 국민관광지로 지정돼 계획적으로 개발되고 산업도로와 마을 잇는 해안관광도로도 개발중이다.

횟집이나 카페·식당 등 편의시설을 지을 수 있는 땅은 평당 50만원대에 가격이 형성돼 있으며 바다가 보이는 야산 등 전원주택을 지을 수 있는 준농림지는 평당 30만원대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바닷가에 편의시설을 짓기 위해 개발한 땅이 많이 있으나 한보철강 부도로 거래는 한산한 편이다.

성구미마을의 한 주민은 “가을에는 새우젓을 사러 오는 사람들이 꽤 있으나 추워지면서 발길도 뜸해지고 있다”면서 “놀러 오는 사람들 중에는 땅을 찾는 이도 더러 있다”고 말했다.

아산만 일대 서해안이 대부분 공단으로 꽉 차 있어 수도권의 휴양·관광 수요를소화해낼 수 있는 최적지를 꼽는다면 송산면 가곡리 성구미마을과 송악면 한진리, 삽교호와 신평면 매산리·석문면 교로리 왜목마을 정도다.
땅값은 비싼 편이지만 발전 전망은 밝다는 게 현지 부동산업계의 설명이다.

◆ 사진설명: 당진군 송산면 가곡리 성구미마을은 한보철강이 접해 있으며 서해안 관광산업도로가 석문방조제로 연결되는 곳이다. 공단의 배후지역으로 휴양·레저시설들이 많이 들어설 전망이다.

/이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