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713건 유입물건 공매…자산관리公 16~17일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유입물건 226건과 압류자산 487건 등 모두 713건의 부동산을 오는 16∼17일 각각 공매 입찰한다.

17일 공매되는 유입물건은 부실채권 정리과정에서 공사가 소유권을 확보한 부동산으로 종류별로는 아파트 등 주거용건물(41건),공장(37건),근린생활시설(129건),토지(19건) 등이다.감정가 총액은 754억원.

유입물건은 공사가 명도책임을 지며 최장 5년까지 할부로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또 매매대금의 2분의1 이상을 납부한 경우는 소유권 이전이,2분의1을 납부하면 사전 입주가 가능하다.

16일 공매되는 압류자산은 세무서가 체납세액 추징을 위해 공사에 매각을 의뢰한 물건으로 종류별로는 아파트 등 주거용건물(170건),근린생활시설(25건),토지(229건),점포상가(21건),기타(42건) 등이다.압류자산은 감정가 대비 입찰가격이 저렴하지만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임대차 현황 등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한다는 게 공사측의 설명이다. (02)3420-5054

/ jhc@fnnews.com 최종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