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40조내 현대·동아 처리˝…김대통령 밝혀


김대중 대통령은 13일 현대건설과 동아건설 등에 공적자금 추가투입문제와 관련,“현대건설 등은 자력으로 살아나거나,아니면 (채권)금융기관이 아주 투명하고 공정한 방법으로 할 것이기 때문에 추가 투입될 40조원 이외에 더 이상 공적자금은 필요 없도록 모든 것을 처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방영된 SBS 창사 10주년 ‘대통령과의 대화’ 프로그램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여야가 공적자금 문제에 대한 국정조사를 통해 잘못된 것은 같이 고치고,그 다음엔 민·관이 참여하는 공적자금공동관리위원회를 만들면 불투명성이나 낭비같은 것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부실기업 3차 퇴출조치 전망에 대해서도 “현재 잘못된 기업들에 대한 구조조정은 이번으로 끝낸다”며 “한달에 1000억원의 적자를 내는 대우자동차가 인력해고,경비절감 등 자발적으로 구조조정을 하지 않으면 법정관리를 하는 수밖에 없고,현대건설도 채권자인 금융기관이 시장경제원리에 의해 가장 투명하고 공평한 방법으로 해결하는 등 기업(구조조정) 대책에 추호도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대통령은 또 공직비리 사정 문제와 관련해 “정부는 이번이 마지막 결전이라는 생각으로 검찰,경찰,감사원 등을 총동원해 비리를 척결해 나갈 것”이라며 “반부패기본법을 만들어 내부 고발자를 보호하고,자금세탁방지법을 만들며,비리감시에 시민단체도 참여하는 국민감시제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북경협 문제와 관련,김 대통령은 “북한 개성공단 입주 신청자가 벌써 500명”이라고 밝히며 “국회에 제출한 대북지원 예산안 5000억원(4억4000만달러) 정도면 우리가 북한에 해줄 수 있는 것은 한 것으로 보며 나머지는 민간인 투자”라고 말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