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미銀, 하나은행과 합병 본격화 예상


JP모건과 칼라일 컨소시엄의 한미은행에 대한 출자가 완료됐다.

하나은행과의 합병 전제조건이었던 자본증자가 완료됨으로써 향후 이들 은행을 중심으로 하는 우량은행 합병 시나리오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은행은 14일 JP모건-칼라일 컨소시엄의 한미은행 주식예탁증서(DR)매입자금 4447억원이 이날 오후 입금완료됐다고 밝혔다.

JP모건-칼라일 컨소시엄은 한미은행이 6800원씩에 발행한 신주를 원주로 하는 DR를 매입, 한미은행의 지분 40.1%를 취득해 최대주주가 됐다.
기존 대주주였던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삼성그룹의 지분은 각각 10.8%로 낮아졌다.

한미은행은 이번에 들어온 자금을 대손충당금 추가 설정에 사용할 방침이며 고정이하여신에 대해 올해 말까지 100% 충당금을 쌓아 부실을 완전히 털어낸다는 계획이다.

한미은행은 이에 따라 올해 6000억원 가량의 적자가 생길 것으로 보이지만 클린화에 힘입어 내년에는 3500억원의 순이익 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