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랜디 존슨 NL 사이영상 2연패


´빅 유니트´ 랜디존슨(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존슨은 15일(한국시간) 뉴욕에서 열린 기자단 투표에서 33명의 참석자 가운데 22명으로부터 1위표를 받아 1위표가 4표에 그친 톰 글래빈(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을 제치고 수상자로 뽑혔다.

후보로 올랐던 박찬호(LA 다저스)는 3위표조차 한표도 받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