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임직원 가두홍보 ´새마음…´ 판촉 캠페인 펴


대우자동차 임직원들이 최종부도처리된 대우차를 살리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대우차는 16일 부평역 앞 광장에서 대우차 최종부도와 관련, 대국민 사과와 함께 반드시 회생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새마음 새 각오 새출발 판촉캠페인’을 개최했다. 이날 오전 7시부터 1시간동안 출근길 시민들을 대상으로 펼쳐진 행사에는 이종대 회장과 이영국 사장 등 임직원 50여명과 대우자판 직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채 최종부도를 맞게 돼 국민경제에 엄청난 어려움을 안겨 죄송스럽다”면서 “대우차의 생존과 재도약을 위한 최후의 순간에 국민여러분이 조금만 더 격려해준다면 반드시 좋은 차로 보답하겠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거리까지 나서게 됐다”고 행사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의 마음을 가장 아프게 하는 것은 밀린 월급과 부도난 회사의 직원이라는 따가운 시선보다는 가동이 중단되고 있는 공장”이라며 “공장가동은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인 만큼 자동차 판매 수입금의 전부를 털어서라도 부품업체의 납품대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제너럴모터스(GM)와의 인수준비절차는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회사의 회생에 대한 이런 노력이 회사를 알차게 만드는 것으로써 GM에서도 내심 좋아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대우차는 부평역을 시작으로 오는 20일부터는 군산, 창원, 부산 등 전국적으로 대우차 살리기 캠페인을 전개할 방침이다. 또 17일에는 인천 시청앞 광장에서 인천시청과 인천상공회의소, 협력업체 등과 함께 ‘대우차 살리기 공동시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이에 앞서 임직원들은 친지들과 지인들에게 e메일 보내기 운동을 통해 대우차 부도와 관련한 사과문과 함께 대우차 구입을 호소하는 판매캠페인도 벌이고 있다고 대우차는 밝혔다.

/ k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