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총리 ˝불법폭력시위 엄단˝


정부는 15일 중앙청사에서 이한동 총리주재로 사회관계 장관회의를 열어 노동계와 농민단체 등이 계획중인 대규모 집회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합법적이고 평화적인 집회 및 시위는 보장하되 불법 폭력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의법조치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구조조정 과정에서 야기되는 노사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기업별로 노사정협의체를 구성·운영토록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또한 구조조정과 계절적 요인으로 올 연말 실업자수가 9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건설일용직과 신규 졸업자에 대한 취업지원을 강화하고 노숙자들을 상대로 재활프로그램을 실시, 사회복귀를 유도하기로 했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