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용갑 파문´ 국회 파행


국회는 15일 이한동 총리 등 관계장관들을 출석시킨 가운데 경제분야에 대한 대정부 질문을 벌이려했으나 전날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의 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 과정에서 돌출된 ‘조선노동당 2중대’ 발언 파문으로 여야가 대치, 국회가 파행되는 등 진통을 겪었다.

이와관련, 민주당은 김 의원의 제명, 사퇴 등 징계와 함께 속기록 삭제,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사과 등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한나라당은 김 의원 발언의 속기록 삭제에만 응할 수 있다는 입장만을 고수했다.

이에따라 이날 오후로 예정된 여야 정책협의회의 공적자금 논의 및 박순용 검찰총장 등에 대한 탄핵소추안 국회보고 등 전반적인 국회일정도 파행을 빚을 가능성이 높다.

여야는 이날 최고위원 간담회와 총재단회의,의총 등을 잇따라 열어 김 의원 발언파문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데 이어 총무접촉 등을 갖고 국회 정상화 등 사태수습 방안을 협의했으나 서로의 이견만을 확인한 채 대립했다.

민주당의 경우 이날 서영훈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 간담회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김 의원의 ‘조선노동당 2중대’ 발언은 ‘반통일적·반민주적 발언’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김 의원의 제명,출당 등 징계조치 및 이 총재 등 한나라당의 당 차원 사과를 강도높게 요구했다.


이에대해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민주당이 김 의원 제명조치 등을 요구하는 것은 오늘 예정된 탄핵소추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보고를 저지하려는 것”이라며 “오늘부터의 국회파행은 민주당측의 의도에 따른 것으로밖에 볼 수 없고 그 책임도 여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여권 일부에선 공적자금 국회동의안 처리 일정 등을 감안, 김 의원에 대한 징계를 계속 요구하되 일단 국회를 정상화해 대정부질문을 속개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어 막판 타결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이날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여야의원들은 미리 배포한 질문서를 통해 ▲금융기관을 비롯한 4대분야 구조조정 작업 ▲공적자금 부실 운용 ▲실업대책 ▲금감원의 직능개선방안등에 초점을 맞췄다.

/ sm92@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