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대동직원 창원 주택銀점 '창구시위'…퇴출항의 소액입출 반복


‘11·3 퇴출’ 발표 당시 청산대상기업으로 분류된 창원 대동주택 직원들이 15일 오후 퇴출조치를 주도한 주택은행 창원지점으로 몰려가 소액을 반복 입·출금하는 ‘창구투쟁’을 벌이는 바람에 은행 창구업무가 마비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대동주택 직원 30여명은 이날 창원 상남동 주택은행 지점에서 이미 개설된 통장에서 10원이나 100원을 출금하거나 같은 액수를 입금한 다음 다시 줄을 서 입·출금을 계속, 창구업무가 거의 마비됐고 일반 고객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이 회사 직원 100여명은 지난 14일 오후에도 주택은행 지점앞에서 퇴출발표에 항의하는 집회를 가진 후 창구투쟁을 벌였다.

대동주택 직원들은 “화의중인 기업을 퇴출시킬 권한은 법원에만 있는데 은행이 일방적으로 회사를 퇴출시켰다”며 “주택은행은 스스로 동의한 화의기업의 화의조건 이행보다는 퇴출기업 발표를 빌미로 채권회수를 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