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농협 채권 운용 비리의혹 검사 他금융권으로 확대 계획 없다˝


금융감독원은 농협 채권운용직원의 비리의혹과 관련, 현재로서는 농협 이외의 다른 금융기관에 대해 이같은 비리가 있는 지에 대한 검사를 확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찬 금감원 은행검사 3국장은 16일 “농협의 검사만으로 이미 시장에 경고를 준 상태이기 때문에 현재로선 채권운용비리와 관련한 검사를 타 금융권으로 확대하지는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김국장은 다만 추후 타금융권에 대한 정기검사시 채권운용비리가 없는지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국장은 농협에 대한 정기검사 진행여부와 관련해선 당초 예정보다 검사기간이 길어져 올 연말쯤에나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국장은 농협에 대한 검사과정에서 채권운용담당 직원의 수뢰혐의를 잡는 특정단서를 포착하게 됐으며 조만간 검찰에 통보조치하겠다고 밝혔다.그는 이어 농협의 경우 채권운용과 결제, 금리전망업무가 모두 한곳에 집중돼 있고 자산운용업무도 단 3명의 매니저가 결정하다보니 비리가 발생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 rich@fnnews.com 전형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