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계소비심리 급속 위축…10월 평가지수 77.5


가계 소비심리가 급속도로 위축되고 있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소비자전망조사 결과’에 따르면 6개월 전과 비교해 현재의 가계 소비심리를 나타내는 소비자평가지수는 77.5로 조사를 시작한 지난 98년 11월(65.9)이후 가장 낮았다. 소비자 평가지수 100은 소비를 줄이겠다는 가구와 늘리겠다는 가구가 같은 수준을 의미하며 100에 못미치면 소비를 줄이려는 가구가 더 많다는 뜻이다.

소비자평가지수는 지난 4월 101.2에서 5월 97.6으로 100이하로 떨어진 후 6월 98.9, 7월 98,8월 96.4,9월 80 등 5개월째 하락하고 있다.현재의 경기상태에 대한 평가도 전달 75.4에서 70.6으로 떨어졌고 가계생활형편에 대한 평가 역시 84.6에서 84.4로 하락했다.

6개월후의 소비동향을 나타내는 소비자기대지수도 9월 90.9에서 10월 89.8로 하락,지난 98년 12월(86.7)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경기에 대한 기대는 77.3,가계생활에 대한 기대는 93.6으로 앞으로 경기가 호전되거나 생활형편이 더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는 소비자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지출에 대한 기대 또한 102.5에서 99.7로 떨어져 앞으로 소비지출을 늘리겠다는 소비자들이 전달에 비해 줄었다. 현재의 자산가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주관적 평가 역시 모든 부문에서 하락,주택에 대한 평가지수는 97.9에서 95.6으로,토지는 95에서 94.7로,금융은 87.2에서 85.8,주식은 56.4에서 51.7로 각각 하락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