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유고 축구선수 샤샤 귀화 밝혀


프로축구 99시즌 득점왕 ‘유고용병’ 샤샤(본명·드라큘리치 샤샤)가 한국 귀화를 결심했다.

올 시즌 수원 삼성에서 뛰다 자유계약선수로 풀린 샤샤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에이전트사 ㈜이플레이어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국적을 취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플레이어는 “샤샤는 외국인의 귀화조건인 ‘국내에서 5년 이상 체류한 자’의 자격을 갖추고 있어 국적을 취득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이른 시일내에 절차를 마치고 국가대표팀에서 뛸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의 귀화는 지난 3월 안양 LG의 러시아출신 골키퍼 신의손(샤리체프)에 이어 두번째다.

샤샤는 유고프로축구 1부리그 베오그라드 레드스타와 프리스티나에서 뛰다 95년 부산 대우에 입단했으며 98년에는 수원 삼성으로 이적, 99년 시즌 23골,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수원의 4관왕을 이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