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장정,우수선수에 장학금


미LPGA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대전 출신의 장정(20·지누스)이 17일 가정형편이 어려운 고향의 우수 운동선수들을 위해 500만원의 장학금을 내놓았다.


장정은 이날 대전시청을 방문, 올 소년체전 태권도 금메달리스트인 권선민군(13·서원초 6년) 등 올 전국체전 및 소년체전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 가운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10명에게 1인당 50만원을 전달하고 이들과 인사를 나눴다.

장정은 이 자리에서 “언젠가 생활이 어려운 운동선수들을 꼭 돕고 싶었다”며 “내년엔 더욱 좋은 성적을 내 많은 사람을 돕겠다”고 다짐했다.

키(152㎝)가 작아 ‘제2의 슈퍼땅콩’으로 불리는 장 선수는 대전 갈마중학교와 유성여고를 졸업하고 중부대 재학(2년) 중인 지난해 8월 미국으로 골프유학을 떠나 올 4월 LPGA에 입문했으며 지난 9월 22일부터 3일간 열린 LPGA투어 세이프웨이챔피언십에서 김미현과 연장전 끝에 2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