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삼신생명 인수결정 한바없다˝…産銀, 아직은 검토 단계


산업은행은 17일 삼신올스테이트생명의 인수요청에 대해 지금까지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김영기 산은 경영전략부장은 “최근 삼신생명이 산은을 대주주로 영입하고 싶다”며 “약 700억원의 증자를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김부장은 그러나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위해 산은이 생명보험사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삼신생명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결정도 내린 바 없다”고 밝혔다.

김부장은 “산은은 금융지주회사를 설립하면서 급하게 보험사를 끌어들일 이유가 전혀없다”며 “올해는 당초 계획대로 대우증권과 산은캐피탈만으로 지주회사를 출범시킨 뒤 내년쯤에 투신운용사 등을 편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신생명은 지난 98년과 99년 각각 6억원,15억원의 흑자를 내다가 올들어 대우 부실채권과 관련된 550억원의 대손 충당금 부담으로 영업실적이 급격히 나빠진데다 합작선인 올스테이트측이 지분을 철수해 증자가 시급한 실정이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