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캐피탈Z, 다국적펀드 국내 설립


세계적인 종합 자산운용사인 캐피탈Z가 소로스펀드·서울증권과 공동으로 한국 주식시장에 직접투자하는 다국적펀드를 설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캐피탈Z는 소로스펀드·서울증권과 함께 국내최초로 5000만달러 규모의 다국적투자펀드인 서울Z캐피탈파트너스를 설립하고 이펀드의 운용자문역으로 한일투신내의 투자자문 전문팀인 서울Z파트너에 위탁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설립된 서울Z캐피탈파트너스는 한국내의 유망한 중견기업에 신주배정방식의 증자참여를 통해 장기적으로 자금을 제공하는 직접투자전문 기관이다. 주요 투자대상 업종으로는 미디어,금융서비스업,소비재산업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투자대상 기업은 국내 창투사와 달리 벤처자격의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에만 국한하지 않고 자본시장 침체로 인해 자금조달이 여의치 않은 상장사를 포괄하는 폭넓은 투자 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캐피탈Z는 설명했다.

로렌스 챙 캐피탈Z 최고경영자는 “단순한 자금 제공에 그치지 않고 이사 선임등을 통해 선진 경영기법 및 경영 컨설팅까지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장기적인 투자를 통해 실적이 나오게 되면 해외에서 추가로 자금을 유치해 1억∼2억5000만달러 규모로 확대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찬수 서울증권 사장은 “현재 심사중인 수개의 기업에 대해 투자가 결정되면 소로스펀드와 캐피탈Z에서 자금이 유입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금융전문그룹인 캐피탈Z와 공동으로 한국만을 투자대상으로 하는 다국적펀드가 첫선을 보인다는데 큰 의미를 둘 수 있다”고 말했다.

/ hwani9@fnnews.com 서정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