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휴맥스 셋톱박스 1억달러 수출


디지털 위성방송 수신기 셋톱박스를 생산하는 휴맥스가 벤처기업 최초로 단일품목 수출 1억달러를 돌파했다.

이 회사는 19일 올해 셋톱박스 수출액을 집계한 결과 지난 17일을 기점으로 세관통관 규모가 1억달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상반기에만 5300만달러의 수출로 국내 벤처기업 중 수출액 1위를 차지한 휴맥스는 하반기에도 최대 수출 시장인 유럽과 중동지역 및 신규 시장인 아시아지역에서의 호조로 1억달러를 돌파했다.또 17일 기준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360억원,275억원을 달성했다.주요 수출지역으로는 유럽지역이 전체 수출액의 61 %인 6130만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중동 3560만달러(35%)와 아시아지역이 390만달러(4%)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올해 수출 호조는 영국·독일·두바이 등 각국에 현지법인을 설립,자체 유통망을 통해 판로를 개척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기술적 장벽이 높은 수신제한장치(CAS) 내장 셋톱박스를 생산,올해 수출된 제품들의 출하금액에서 CAS제품군의 비중이 54%로 무료수신기(FTA) 제품군 46%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도 주요 원인이라고 덧붙였다.

휴맥스는 연말까지 1억2500만달러를 수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내년에는 미국 진출이 본격화될 전망이어서 전체 수출규모는 2억5000만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031)600-6011

/ ymhwang@fnnews.com 황영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