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부, 現投 외자유치 직접협상…공정자금 투입 추진


정부는 현대투자신탁의 자체 외자유치 협상이 더이상 진전되지 않을 경우 조만간 협상권을 넘겨받아 직접 협상에 나서는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또 이 경우 현대투신에 일정규모의 공적자금을 투입하는 것을 전제로한 외자유치협상이 이뤄지게 된다.정부주도로 협상이 이뤄질 때엔 제일은행을 미국 뉴브리지 컨소시엄에 매각했던 것과 비슷한 형태의 외자유치가 추진되는 셈이다.

금융당국 고위관계자는 17일 “현대투신측의 미국 아메리칸인터내셔널그룹(AIG) 을 상대로한 외자유치협상이 답보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결론없이 계속 시간만 끌 경우 또다른 시장불안요인이 될 수도 있는 만큼 조만간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이 관계자는 또 “현대측의 자체 외자유치협상이 무산될 경우 그 후유증이 아주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협상결렬후 정부가 나서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전제,“현대와 AIG간 협상이 결렬될 징후가 보이는 즉시 정부의 개입이 이뤄지게 될 것이며 그렇게 되면 시장도 안정되고 투자자들도 안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AIG측이 협상상대를 현대에서 정부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는데다 시장안정을 생각하면 정부도 AIG의 협상제의를 무조건 뿌리칠 수만도 없는 실정”이라고 말해 정부의 개입시기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현대투신 처리문제는 이번주를 고비로 새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금융당국의 다른 관계자는 “현대투신의 자체 외자유치협상이 결렬되더라도 이미 당국은 ▲공적자금투입을 전제로한 외자유치방안(제일은행 매각방식) ▲외자유치 전제없이 2조원 상당의 공적자금을 투입하는 방안(한국·대한투신 처리방식) 등 다각적인 대책을 세워놓고 있기 때문에 고객들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그는 “AIG측이 최근 금융감독원을 방문,최근 정부의 2차 부실기업 퇴출에 따른 손실증가등을 내세우며 1조4000억원 정도를 정부가 보전해야 현대투신에 10억달러를 투자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안다”며 “AIG측이 요구조건을 완화할 경우 정부도 일부 공적자금 투입을 전제로한 외자유치협상에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 fncws@fnnews.com 최원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