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日 타격왕 이치로 시애틀 입단


일본프로야구 최고타자 스즈키 이치로(27·오릭스 블루웨이브)의 시애틀 입단이 확정됐다.

일본 교토(京都)에서 3일 동안 협상을 벌였던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의 최고경영자 하워드 링컨은 19일 “양측 모두 만족하는 선에서 이적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발표했으나 자세한 계약 조건을 밝히지는 않았다.

이치로는 올시즌 타율 0.387로 퍼시픽리그 타격 1위에 오르는 등 7년 연속 타격왕을 차지했던 일본 최고의 교타자다.


올 시즌 연봉 또한 5억3000만엔으로 일본 최고액인 그는 올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되자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했고 미·일프로야구 협정에 따라 지난 10일 실시된 공개입찰에서 LA 다저스와 뉴욕 메츠 등 10여개 팀이 참가한 끝에 이적료 1312만5000달러를 제시한 시애틀이 30일 동안의 독점 교섭권을 확보했다.

시애틀은 자세한 액수를 밝히지 않았으나 4년동안 연평균 740만달러 등 총 3000만달러의 거액을 이치로에게 제시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본은 올시즌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에 오른 사사키 가즈히로(시애틀)를 비롯해 노모 히데오, 요시이 마사코(콜로라도 로키스) 등 7∼8명의 투수들이 메이저리그에서 활동중이지만 타자가 이적하기는 이치로가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