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방위 사정´ 금주 착수


고위 공직자와 사회지도층 인사의 부정부패에 대한 ‘고강도 사정’과 중·하위직 공직자의 복무기강 확립 작업이 이번주부터 본격화된다.

이한동 총리는 20일 김정길 법무장관으로부터 고위공직자 사정 및 복무기강 해이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21일 사정관련 장관회의를 개최하고,공직사회에 대한 대대적인 사정작업 착수를 선포할 예정이다.


이번 사정 작업은 검찰·경찰·감사원·금감원·국세청 등 사정관련 기관뿐 아니라 각 부처내의 감사관 등 사정관련 담당자가 모두 투입되고, 총괄 책임은 총리와 내각이 맡게 되는 대대적인 사정작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19일 “총리와 내각이 책임을 지고 정부내 사정기관을 총동원해 공직사회와 사회전반의 뿌리깊은 부정부패를 발본색원해 낼 것”이라며 “부정부패와의 마지막결전이라는 자세로 강도높은 사정이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사정당국의 한 고위 관계자는 “사정 대상에는 공직자뿐 아니라 공기업 임직원도 포함되며 나아가서는 사회지도층 인사까지도 대상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중·하위직 공직자의 경우, 직무태만과 기강해이가 드러나면 퇴출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