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아시아청소년축구]한국, UAE에 신승


한국이 제32회 아시아청소년(19세이하)축구선수권대회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힘겹게 역전승했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한국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시루디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3차전에서 전반에 선제골을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했으나 이천수가 2골을 터뜨리는 활약 속에 UAE를 4-2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6(2승1패)을 기록하며 2위 중국(승점 7·2승1무)에 이어 조3위를 기록, 이날 파키스탄을 완파하며 골 득실에서 앞서 조 선두로 나선 이라크(승점 7·2승1무)와 오는 21일 밤 4강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됐다.


한국은 조 최하위 UAE의 라미 야슬람에게 전반 6분 선제골을 허용한 뒤 총공세를 폈으나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0-1로 뒤진 채 전반을 끝냈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18분 이천수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는 동점골과 35분 역전골을 터뜨리자 기세가 살아났고 1분 뒤 조병국의 추가골로 승리를 굳혔다.

UAE는 후반 42분 파이살 카릴의 골로 추격에 나섰으나 한국은 후반 교체 투입된 주광윤이 경기 종료 직전 터뜨린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 k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