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베르나,호주 ´올해의 차´ 선정


현대자동차는 베르나(수출명 엑센트)가 호주 자동차 소비자단체들이 공동투표로 선정하는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호주에서는 주별 자동차 소비자단체가 개별적으로 ‘올해의 차’를 선정해 왔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호주 전역의 주요 소비자단체들이 공동 투표로 ‘올해의 차’를 선정·발표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타이틀을 호주 전역에서 앞으로 1년 간 광고 및 홍보에 사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지난 7월 출시 이후 월 평균 2000대를 팔고 있는 베르나의 판매량을 연 3만대까지 늘릴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경쟁사인 도요다의 에코·미쓰비시 미라지 등의 가격인하 정책과는 달리 이전 모델인 엑센트(수출명 엑셀)보다 소비자 가격을 500달러 인상했는데도 올해의 차로 수상된 것은 베르나의 인기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 k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