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스리랑카 제철사 ´치코´ 영업이익 호조…대주주 韓重 107만달러 배당


한국중공업(대표 윤영석)은 지난 96년 경영권을 인수,운영해 온 스리랑카 제철회사인 치코사가 올해 첫 이익배당을 실시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치코사는 99∼2000년 회계연도 매출 2140만달러,당기 순이익 138만달러를 기록했으며 배당률 5%에 해당하는 107만달러를 대주주인 한중에 지급키로 했다.

한중은 철강설비 제조업체인 치코 지분 93.7%를 보유중이며 지금까지 1000만달러를 투자,노후설비를 개·보수하는 등 설비개선을 통해 생산량을 연간 6만t에서 8만t으로 늘려 왔다.


치코사는 자본금 2134만달러 규모에 종업원 630명을 두고 있으며 철근과 봉강,형강,선재 등이 주 생산 제품이다.

치코사의 김중명 사장은 “한중은 꾸준한 설비투자와 본사와의 연대를 통한 적극적인 영업활동으로 인수 당시 경영난을 겪고 있던 실론 제철소를 스리랑카 제 1의 제철회사로 성장시켰다”면서 “스리랑카 시장 확보는 물론 인도 등을 포함한 서남 아시아 시장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치코사는 최근 영업호조로 내년에는 매출 2600만달러,당기순이익 240만달러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 lee2000@fnnews.com 이규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