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건설 1조2천억 자구안 발표…전자·중공업 2001년 분리


현대는 정몽헌 현대 아산 이사회 의장과 정주영 전명예회장 등 오너 일가의 사재출자를 포함한 총 1조2974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안을 확정했다.

정몽헌 현대 아산 이사회 의장은 20일 오후 3시20분 서울 계동 현대 사옥 15층 대회의실에서 이같은 내용의 현대건설 자구계획안을 공식 발표했다. 이번 자구계획은 ▲정주영 전명예회장의 회사채 출자전환(1700억원) ▲정 전명예회장의 자동차 주식 2.69% 매각후 출자(900억원) ▲정몽헌 의장 보유주식 매각후출자(400억원) ▲서산농장 매각(6000억원) ▲계동사옥 매각(1620억원) ▲인천철구공장 매각(400억원) ▲건설 보유 상선주식 매각(290억원) ▲기존 자구(1664억원) 등이다. 현대는 계동 사옥 매각은 현대상선 등 일부 계열사와 막판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이달 말까지 매각계획을 확정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대는 이와 함께 현대전자를 2001년 상반기까지 계열분리하고 현대중공업은 당초 예정보다 6개월 앞당긴 2001년 말까지 계열분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금융부문(증권·투신증권·투신운용)은 미국 AIG금융그룹의 외자유치를 통해 경영권을 포기할 방침이다. 이로써 현대그룹은 앞으로 건설과 상선을 주축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이날 현대건설의 자구안에 대해 ‘성의가 인정된다’며 지금부터는 실천이 중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금감원 고위관계자는 계동사옥의 경우 이달 말까지 매각을 완료하되 성사되지 않을 경우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에 처분을 위임했기 때문에 채권단도 현대건설 자구안을 실현 가능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 전명예회장이 인수한 현대건설 회사채 1700억원을 출자로 전환하는 것도 자본을 늘려 부채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이므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의 다른 관계자는 이번에 내놓은 자구안으로 연말까지 최소 1조5000억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된만큼 제대로만 이행되면 유동성 위기에서 완전 탈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minch@fnnews.com 고창호 전형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