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회창총재, ˝추가 공적자금 일단 동의할것˝


한나라당 이회창총재가 20일 민간경제모임인 ‘안민포럼(회장 장오현 동국대 사회과학대학장)’ 정책토론회에 참석, 최근 국내외 경제현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총재는 거시 경제정책과 관련, “최소한 10년을 내다보고 다음 정권이 이어받을 수 있는 제도화된 금융구조조정이 필요하다”면서 “언론과 금융만큼은 산업자본의 지배를 막아야만 우리나라의 시스템리스크를 줄이고 지속 가능한 자본주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총재는 특히 추가 공적자금과 관련, “어쨌든 급하게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심의한 후 처리하겠다”며 “나중에 따지더라도 추가 공적자금을 동의할 것”이라고 밝혀 공적자금 동의시한인 이달말을 넘기지 않겠다는 것을 시사했다.

이총재는 이와함께 “1000억달러 외환보유고는 97년 상황에 비해서 낫지만 결코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며 “외환시장 개방, 금융실명제 종합과세등 외국자본 유출뿐만 아니라 국내저축의 해외유출까지 걱정해야할 상황인데 정부는 사태를 너무 안일하게 보고 있다”고 현 정부의 경제정책 비판했다.

이총재는 공공부문 개혁과 관련, “중요한 것은 정부혁신은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정부’ ‘해야할 일을 제대로하는 정부’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하고 “의사 결정구조 및 정책결정 시스템을 제대로 만드는 것도 정부 혁신의 중요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 sm92@fnnews.com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