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공적자금 국회정상화후 동의˝


한나라당은 21일 제2차 금융구조조정을 위한 공적자금의 국회 동의문제와 관련해 파행국회가 정상화된 후 처리해줄 수 있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21일 주요당직자회의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이 검찰수뇌부에 대한 탄핵안 처리문제를 결자해지 정신에 의해 해결할 때 비로소 공적자금 동의문제도 해결될 것”이라며 “우리당은 국회 정상화 때까지 공적자금을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민주당이 추가 공적자금이 처리되지 않으면 경제에 희생을 강요할 수 있다는 점을 알면서도 탄핵안 처리를 무산시킨 것은 공적자금의 수혈이 시급하지 않거나,야당이 공적자금만은 동의해줄 것이라는 안이한 발상을 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의 이같은 방침은 공적자금 문제를 지렛대로 국회정상화를 위한 민주당의 적극적인양보를 받아내기 위한 차원인 것으로 분석된다.

/ sm92@fnnews.com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