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美 대선 이모저모] 美국민 62% ˝법정공방 끝내라˝


대통령 선거 결과가 2주째 오리무중인 가운데 미국인들의 인내심이 서서히 한계를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인 대다수는 고어나 부시 중 누가 패하더라도 플로리다주 대법원의 수검표 인증 여부 판결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NBC방송이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2%가 주 대법원이 결정을 내리면 후보들은 그 판결로 패할 가능성이 있더라도 더 이상 법정소송을 제기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44%는 공정한 당선자 확정을 위해 기간에 상관없이 기다리겠다고 말했으며 12%는 2∼3주는 더 기다릴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41%는 대선시비가 며칠 이상 더 지속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해 기다리겠다는 응답률이 시간이 흐를수록 반감될 것으로 분석됐다.

○…플로리다주 팜비치 카운티 순회법원은 투표 용지에 문제가 있어 엉뚱한 후보를 찍었다고 주장하는 유권자들이 낸 재투표 청원을 20일 기각했다.

호르헤 라바르가 판사는 원고측의 재투표 실시 주장은 플로리다주 법이 인정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원고측은 팜비치 카운티의 나비 모양 투표 용지가 혼란을 초래해 고어 후보를 선택하려 했던 상당수 유권자들이 실수로 개혁당의 뷰캐넌 후보를 찍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원고측 헨리 핸들러 변호사는 순회법원의 판결에 대해 주 항소법원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시 후보가 소송 비용으로 460만달러를 모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고어후보 진영도 목표액 300만달러를 확보했다.


부시 진영의 민디 터커 대변인은 20일 총1만5900여건의 기부금이 선거대책본부에 접수됐으며 건당 기부금은 평균 290달러라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당초 300만달러를 목표로 했으나 플로리다주 수검표 정국이 장기화함에 따라 계속 기부금을 받고 있다고 터커 대변인은 말했다.

부시 진영은 현재 기부금을 자율적으로 5000달러 이내로 제한하고 웹사이트에 기부자 명단을 공개하고 있으며 고어 진영은 기부금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있으나 명단은 공개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