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USCP 1억500만달러 발행


현대자동차는 미국 현지의 할부금융 회사인 HMFC가 22일 홍콩에서 미국계 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를 주간사로 1억500만달러의 기업어음(USCP) 발행 계약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보수적인 투자를 선호하는 미국 및 유럽계 우량 상업은행이 80%이상 참여했고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 앤 푸어스와 무디스가 HMFC의 단기채권에 대해 최고의 신용등급인 A-1+ 및 P-1의 등급을 부여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발행금리는 현재 미국 기업어음 발행시장에서 가장 좋은 기업어음금리인 연 6% 수준이다.


현대차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으로 현대차의 미국내 판매지원을 위한 할부금융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USCP의 성공적 발행으로 최근의 현대사태에 대한 국내외 투자가들의 불안을 불식시키고 계열분리를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지난 90년 설립된 HMFC는 미국내 현대차 딜러에 대한 도매금융은 물론 현대차 고객에 대한 할부금융,리스금융 등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