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金대통령 23일 출국…'아세안+3'정상회의 참석차



김대중 대통령은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및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을 위해 23일 부인 이희호 여사와 함께 출국한다.

김 대통령은 24∼25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3’ 회의에 참석해 동아시아 국가간의 공동이익 증진과 한·아세안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모리 요시로 일본 총리, 주룽지 중국 총리와 3국 정상회담을 갖고 3국 협력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특히 한·중·일 회담은 지난해 마닐라 ‘아세안+3’ 회의에서 우리측의 제의로 비공식 회동이 이뤄진 뒤 이번에 첫 정례회담 형식의 회동을 갖는 것으로 3국간 경제·통상·문화 등 다각적인 분야의 협력문제가 중점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김 대통령은 또 25∼27일까지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해 고촉통 싱가포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트랜스 유라시아 네트워크’ 구축 및 전자상거래활성화 등 지식정보 사회에 대비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김 대통령은 이어 27∼29일까지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해 압두라만 와히드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액화천연가스(LNG), 원유 등의 안정적 공급 확보 및 기아·티모르 자동차 사업의 재개를 통한 아세안 시장 진출,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통신시장 분야에서의 대 인도네시아 진출기반 강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