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내주초 정상화 전망


여야가 첨예한 대치정국속에서도 추가 공적자금 분리처리를 위한 총무와 중진 등 다양한 채널의 물밑접촉에 나서 다음주초쯤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을 것이라는 조심스런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환율폭등과 대규모 농민시위 등 경제·사회불안 요인들이 곳곳에서 나타나 국회 정상화에 대한 국민들의 압력이 가중되고 있어 다음주쯤 야당의 전격 등원선언에 의해 국회가 전면 정상화되거나 최소한 공적자금 동의안 분리 처리를 위한 상임위 활동이 재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민주당 정균환 총무는 22일 오전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에게 전화를 걸어 야당의 등원을 촉구하고 “우선 공적자금 문제논의를 위해 재경위라도 열자”고 제안했으나 정창화 총무는 김대중 대통령의 사과 등 국회 정상화 선행조건 우선 충족을 거듭 요구했다고 양당 총무는 전했다.

그러나 외견상 이같은 강경입장에도 불구하고 여야가 이날부터 물밑접촉에 나섰고 한나라당도 탄핵안 파동이전 추가 공적자금에 대한 동의입장을 밝힌데다 자칫 공적자금 처리 지연으로 인한 악영향의 ‘덤터기’를 쓸 수 있다는 부담감이 작용하고 있어 공적자금을 고리로 한 국회정상화의 가닥이 조만간 잡힐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야당의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야당이 요구하는 공적자금관리특별법제정 등에 대해서도 전향적인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세안+3’ 회의 참석을 위해 23일 출국하는 김 대통령도 출국성명에서 탄핵안 파동과 공적자금 동의안 처리의 시급성에 대해 일종의 메시지를 전할 가능성도 있다.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양당 총무간 물밑접촉을 계기로 결자해지차원에서 해결점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여야간 협상 진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 고위관계자는 “우리의 요구사항중 검찰수뇌부 사퇴는 검찰총장의 사표를 처리하면 되고,국회의장 사퇴는 정기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으니 (의장이) 당분간 사회를 보지 않겠다고 하면 될 것”이라면서 다소 신축적인 입장을 밝혔다.

/ pch@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