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감위 비상임위원 금융개혁 '쓴소리' 봇물


정부주도의 부실은행 통합과 관련해 금융감독위원회 비상임 위원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부실금융기관을 단순 통합하는 형태의 금융 구조조정은 개혁효과를 반감시킬 우려가 큰 만큼,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그것이다.

금감위가 추진하는 개혁조치에 대해 비상임 위원들이 회의장 밖에서 문제점을 제기하고 나선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국찬표 박진원 박상용씨 등 금감위 비상임위원들은 지난 20일 오후 금감위에서 금감위 관계자들과 금융구조조정을 둘러싸고 열띤 토론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자리에서 비상임위원들은 우선 정부가 한빛은행 등 부실금융기관만을 금융지주회사에 편입시키기로 한 것은 금융구조조정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중점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그러나 금융지주회사 방식의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면 정부가 금융지주회사의 경영진을 잘 뽑는 길 밖에는 없다며 특히 금감위가 최고경영자 선정에 각별한 신경을 써 줄 것을 촉구했다.지주회사 밑에 부실금융기관을 단순히 나열하는 식의 통합은 그야말로 ‘미완의 구조조정’에 불과한 만큼 강력한 리더십을 가진 경영진을 앉혀 부족함을 보충토록 해야 한다는 게 비상임 위원들의 지적이다.

비상임위원들은 특히 금융지주회사 경영진 선임 과정에서 정치적 외압이 개입돼선 절대 안된다는 점을 특별히 강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그들은 또 금감위가 이같은 인사외풍을 막는데 적극 나서줄 것도 당부했다.비상임위원들의 이같은 당부는 추후 금융지주회사 경영진 선임과정을 예의 주시하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되고 있다.또한 이는 정덕구 전 산업자원부 장관과 신동혁 한미은행장 등 현재 거명되고 있는 금융지주회사 대표 후보자들의 행보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근영 금감위원장은 이날 모임의 성격과 관련해 “금융구조조정에 대한 철학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였다”고 밝혔다.

/ fncws@fnnews.com 최원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