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농가부채문제 협의˝…韓-自 동맹 이뤄지나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양당간 처음으로 정책공조에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양당은 22일 오후 실무자급 접촉을 갖고 농가부채 문제를 협의하는 것으로 양당 정책공조에 시동을 걸었다.

한나라당 목요상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자민련 김종호 총재권한대행에게 전화를 걸어 “한나라당과 자민련간에 정책의 동일성을 찾을 수 있는 것이 많다”면서 “우선 농가부채 문제를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대해 자민련은 김 대행이 당 4역회의를 소집해 목 의장의 제의를 수락했다.
교섭단체 구성이 숙원인 자민련은 예기치 않은 한나라당측의 살가운 ‘접근’을 반기는 분위기다.

한나라당측이 갑자기 태도를 바꿔 자민련에 정책공조를 제의한 것은 탄핵안 표결과정에서 자민련 일부 의원이 협조 가능성을 비친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자민련이 당의 생존차원에서 민주당과의 공조를 유지할 수밖에 없는 현 정국 구도에서 볼때 정책공조를 매개로 한 양당간 접근은 한계를 지닐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