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노조, '동의서' 밤샘 검토


대우자동차 노사는 22일 오후 2시40분부터 부평 본사 복지회관 3층 회의실에서 긴급 노사협의회를 갖고 구조조정 동의서 제출문제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

이날 사측은 협의를 통해 ▲강제적 인원감축 최소화 노력 ▲노동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 통해 퇴직자 재취업사업 추진 ▲12월부터 체불임금 순차적 지급 ▲12월부터 자구계획을 논의하기 위한 경영혁신위원회 운영 등의 조건이 담긴 구조조정 합의문 초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초안 가운데 ‘사업 및 인력구조조정 등 고강도자구계획에 대해 노사가 의지를 같이한다’ 는 일부 문구를 둘러싸고 회의석상에 참석한 조합원들이 반발,오후 4시께 한번 정회됐다. 이어 속개된 회의는 오후 5시쯤 끝났으며 노조는 내부 논의를 거쳐 23일 오전 9시께 의견을 제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김일섭 노조위원장을 비롯,집행부와 지부장 등 10여명이 부평 모처에서 밤샘 협의를 진행했으며 회사측 합의문안을 대의원 대회 표결에 부칠지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우차의 고위 관계자는 이날 1차 협력업체 상황과 관련,“대우차의 채권·채무가 동결된 가운데 월말이 되면서 1차 협력업체가 2차 협력업체에 발행한 어음을 막지 못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어음만기 도래 등으로 이달말까지 현재 779개 협력업체 중 모두 139개 업체가 부도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도 협력업체의 부도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규모가 큰 업체는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 “무더기 부도가 날 경우 회사가 정상화되더라도 복구에 상당한 시간과 엄청난 비용이 들어 정상가동은 어려워진다”고 설명했다.

부평공장은 이날로 12일째 가동이 중단됐으나 당분간 정상가동은 어려울 전망이며 군산·창원공장은 정상 가동됐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