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일생명 제일제당에 인수 요청


한일생명이 제일제당에 인수를 요청했다.

한일생명 관계자는 23일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새로운 투자자를 끌어들이는 게 불가피하다고 판단해 제일제당에 피인수를 요청했다”며 “시너지(통합) 효과를 감안해 이같은 제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일제당의 경우 39쇼핑을 갖고 있어 고객 데이터베이스가 풍부하며 이를 한일생명의 인터넷 비즈니스에 활용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제일제당은 최근의 보수적인 경영분위기를 감안,한일생명 인수에 다소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또 “인터넷으로 보험을 팔아 한달에 거둬들이는 초회보험료가 2000만원에 이르는 등 인터넷 보험시장에서는 한일생명이 선두를 달리고 있다”며 “삼성생명에 대해서도 인터넷 사업분야를 합치는게 어떻겠느냐는 의사를 타진한 바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지급여력비율 100%에 미치지 못한 한일생명은 300억원의 증자를 해야하지만 대주주(쌍용양회 계열)의 자금난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