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정부, 우량銀에 부실銀 합병 요청


정부가 최근 비밀리에 신한·국민은행을 비롯한 일부 우량은행들에 광주·제주·평화 등 독자회생불가판정(불승인) 은행을 자산부채이전방식(P&A)으로 흡수합병해 달라고 요청, 부실은행 처리 방향에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금융기관 통합과 관련, 한빛·평화·광주·제주은행을 통합하는 구도 외에도 여러 다른 방안을 모색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인데다 군소은행들만의 통합은 절대 허용치 않겠다는 의미를 동시에 내포하고 있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23일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계에 따르면 최근 정부는 우량은행들에 소형 부실 은행중 하나를 P&A 방식으로 흡수합병할 의향이 있는지를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은행의 고위관계자는 “최근 정부로부터 일부 불승인 은행을 합병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바 있다”고 전하고 “그러나 우리 은행은 이미 독자지주회사설립을 추진중이기 때문에 현단계에서 다른 일부 군소은행과의 통합은 어려우며 지주회사 설립작업이 끝난 다음에나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을 정부측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역시 우량에 속하는 B은행 관계자도 “정부측으로부터 A은행과 비슷한 제의를 받은 바 있다”고 밝혔다.

금감위 관계자는 “일부 부실 지방은행들이 지역정서 등을 이유로 부실끼리의 회생을 시도하고 있어 구조조정에 장애가 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한빛은행과의 통합이 여의치 않을 경우 부실 지방은행들을 하나씩 떼어 우량은행과의 개별적인 흡수합병을 추진할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C은행의 고위관계자는 “현재 일부 대형 우량은행들은 정부로부터 보이지 않는 (우량은행간) 합병 또는 통합압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급해진 정부의 재촉 때문에 상당수 우량은행 경영자들이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 fncws@fnnews.com 최원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