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알쏭달쏭 골프규칙] 벙커안 스윙중 클럽이 나무잎에 접촉땐 2벌타


Q:나뭇잎이 마구 뒹구는 요즘 그린위나 벙커에서 샷을 할 때 여간 성가신게 아니다. 그린위에 있는 나뭇잎이야 손으로 주워 치우면 되지만 벙커안에 쌓여 있는 나뭇잎은 주의해야 한다.

플레이어가 친 볼이 벙커안으로 들어갔는데 그 벙커가 온통 나뭇잎으로 덮여 있었다. 간신히 볼을 확인하고 벙커샷을 하려고 백스윙을 하는데 클럽이 나뭇잎에 접촉되면 규칙에 위반되는가.

A:규칙 위반으로 2벌타를 먹는다. 어떠한 경우에도 벙커안에서 스윙중 나뭇잎에 클럽이 접촉하면 규칙 제13조4항c를 위반하는 것이 된다.


벙커는 해저드이기 때문에 해저드 내에 있거나 접촉돼 있는 나뭇잎을 움직이면 안된다.

고의가 아니더라도 스윙중 클럽에 나뭇잎이 닿으면 해저드의 상태를 테스트한 것으로 간주돼 2벌타가 부과되는 것이다.

따라서 골프장측은 특정 계절에 나뭇잎이 벙커에 쌓여 비정상적인 문제를 일으킨다면 벙커안에 나뭇잎이 쌓여 있는 곳을 수리지로 선언하는 로컬룰을 제정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