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경남銀 공적자금 요청규모 2000억 넘을 듯


경남은행이 인력감축과 지점폐쇄 등 자구노력을 전제로 공적자금 요청규모를 2000억원에서 더 늘리기로 했다.

24일 경남은행에 따르면 부실채권을 정리하기 위해 자산관리공사에 3000억원의 고정이하여신을 매각하고 공적자금은 2000억원 이상을 신청할 계획이다. 인력도 전체 직원의 10%에 달하는 160명을 감축키로 하고 노조와 협의중이며 140개에 이르는 점포도 130개로 줄일 예정이다.

경남은행은 이같은 내용의 경영개선계획안을 오는 27일까지 금융감독원에 제출할 방침이다.

손갑동 경남은행 종합기획부장은 “고정이하여신을 매각하게 되면 매각손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공적자금 요청규모를 당초 2000억원 정도보다 많이 신청할 수밖에 없다”며 “공적자금을 통한 자본확충과 부실채권정리·자구노력 등이 성사되면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10%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지주회사 추진 방안은 아직까지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노동조합이 평화·광주은행 등 한빛은행을 배제한 독자 지주회사에 편입하는 것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있지만 공적자금을 신청한 만큼 정부의 방침에 따라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금융노조는 지난 22일 전국 대의원대회를 개최하고 평화·광주·제주·경남은행 노조위원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결의문을 채택,지방은행들의 독자적인 지주회사 설립을 지지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혀 지방은행들의 독자 지주회사 설립을 놓고 노·정갈등이 예상된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