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전 전면파업 유보 배경]여론 눈총에 숨고르기


한국전력 노조가 24일로 예정된 파업 돌입을 유보함에 따라 극한까지 치닫던 노·정 대립은 일단 피할 수 있게 됐다. 유보는 오는 29일까지 5일 동안이다. 그러나 노와 정 양쪽은 일단 극한 대립을 피하고 상호 ‘숨고르기’를 할 수 있는 여유를 갖게 됐다. 이에 따라 노조가 전면파업에 돌입할 경우 우려됐던 전력공급 일부 중단에 따른 정전 사태 및 국민의 우려도 당분간 불식할 수 있게 됐다.

노조의 돌연 파업 보류는 우리나라가 제2의 국제통화기금(IMF) 체제 시대로 또다시 편입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될 정도로 어려운 국내 경제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최근 우리 경제가 난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구조조정을 통한 뼈를 깎는 자구노력이 유일한 방안이라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해석된다. 한전 노조가 파업에 들어갈 경우 자칫 집단 이기주의에 따른 몰지각한 행위로 매도당할 수 있다는 점도 노조 지도부에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부와 한전 노조 모두는 사상 초유의 파업으로 생길 엄청난 파장을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물론 이같은 잠정 보류에도 불구,노조가 정부의 한전 민영화 분할매각 방침에 대해 동의한 것은 아니다. 앞으로 5일 동안 노·정 상호 협상을 통해 뚜렷한 진전을 보이지 않을 경우 또다시 노조가 전면파업에 돌입할 수 있는 소지는 남겼다. 결국 이날 조정기간 연장을 노·정이 합의 함으로써 양쪽 모두 실리와 명분을 챙긴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관계법상 불법파업에 돌입함으로써 정부의 강경한 법적 대응에 부딪히는 부담을 피할 수 있게 됐으며,정부로서도 한전 노조 파업에 따른 국민의 우려를 당분간 씻을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오경호 한전노조 위원장은 “일단 합의한 만큼 협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하겠다”면서도 “정부가 오는 29일까지 노조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오는 30일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산자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노조측의 파업 유보를 일단 환영한다”며 “남은 5일 동안 재협상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