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상용차 파산신청


삼성상용차가 24일 오전 대구지법에 파선선고 신청서와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삼성상용차는 파산선고 신청서에서 “부채가 자산을 118억원 초과한데다 회사설립 이후 누적적자가 4502억원에 달하고 자본금 4400억원이 잠식됐다”면서 “특히 신규여신 지원, 여신 연장 등 금융지원을 받을 수 없고 금융기관이 채권회수를 본격화하면 지급불능 상태에 처할 것으로 우려돼 파산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법원은 신청서 검토작업과 대표이사 심문을 거친 뒤 파산 여부를 결정하게 되며 파산선고 이전에 재산보전처분 필요성이 인정되면 재산보전처분 조치를 내린다.
또 법원이 파산 선고를 내리면 파산관재인이 선임돼 채권자집회를 통해 회사재산을 공평하게 채권자에게 나눠주게 된다. 삼성상용차는 종업원들의 처우와 관련,“회사 설립 이후 최근까지 임금을 체불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종업원들의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하고 삼성계열사 전직을 적극 추천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96년8월 설립된 삼성상용차는 지난 10월 현재 총자산이 6438억원, 총부채는 6556억원이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