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영수회담 내주말 성사 전망


민주당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간의 여야 영수회담이 이르면 내주말께 성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을 수행중인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는 24일 “김 대통령이 싱가포르.인도네시아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대로 이번 순방결과를 설명하는 형식을 빌려 영수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10월 9일 영수회담에서 2개월에 한번씩 영수회담을 갖기로 합의한 만큼 영수회담은 늦어도 오는 12월 9일 이전에는 열려야 한다”면서 “그러나 조속히 정치를 복원하고 4대개혁 작업의 마무리를 서둘러야 한다는 점에서 영수회담은 김 대통령 귀국 즉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김 대통령과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면서 “김 대통령이 귀국하면 정국이 정상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