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우량은행 합병 적극 나서라˝…李금감위장˝회생가능기업엔 책임지원˝


금융당국이 우량은행 간 조기 합병과 적극적인 기업지원을 강도높게 촉구하고 나섰다.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지난 25일 은행장 조찬간담회에서 금융구조조정의 조기 마무리를 위해 시너지효과를 내는 방향으로 은행 간 합병·통합에 과감히 나서줄 것을 독려했다.

이 위원장은 “현재 우량은행으로 불리는 은행들이 구조조정후에도 계속 우량은행이 된다는 보장이 없이 금융지주회사 설립이 본격화되면 우량은행 판도도 달라질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합병 등 구조조정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또 “회생가능기업으로 분류한 기업체는 은행이 책임지고 살려내야 한다”며 “은행 지원이 미흡해 부도가 날 경우 은행장에게 직접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금감위 관계자는 “한빛은행이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여신을 자산관리공사에 매각키로 한 것은 귀찮고 힘든 워크아웃을 회피하려는 모럴해저드”라며 이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한빛은행을 비롯한 공적자금 투입 은행들이 워크아웃 여신을 자산관리공사에 넘기려는 시도는 무산됐다.

금감위 관계자는 하나은행에 대해서도 “자칭 우량은행이라고 하면서 일시적인 유동성위기만 극복하면 충분히 회생가능성이 있는 기업들에 대해 여신회수에 급급,기업구조조정을 오히려 어렵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정태 주택은행장과 김상훈 국민은행장 등 일부 우량 은행장들도 현재의 영업행태만으로는 우량은행 간판을 유지하는데 한계가 있는 만큼 말로만 합병을 추진하겠다고 얘기할 것이 아니라 직접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rich@fnnews.com 전형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