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美 대선] 플로리다 최종득표 27일 발표


미국 플로리다주가 26일 오후(현지시간) 민주당 고어 후보와 공화당 부시 후보의 최종 득표를 발표한다.

연방 대법원은 수작업 재개표를 중단해 달라는 부시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오는 12월1일 심리에 착수하기로 했다.

◇최종 집계 발표=캐서린 해리스 주 내무장관은 “26일 선거결과를 발표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주 선거 결과 인증은 각 카운티의 집계 결과 보고시한보다 1시간 가량 늦은 26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주 선관위는 각 카운티의 집계 결과를 접수하기 위해 일요일인 26일 오전 8시30분부터 업무를 시작하기로 했다.

AP통신은 25일 현재 비공식 집계결과 팜비치 카운티를 제외할 때 부시 후보가 488표 차이로 고어 후보에 앞서 있다고 보도했다. 수검표 개표 전 표차는 930표였다.

그러나 고어측은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가 수검표 개표작업을 중단하는 등 문제가 있다고 지적,27일 일부 카운티의 집계에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을 낼 계획이다.


이에 맞서 부시측은 25일 공화당 우세지역인 5개 카운티에서 무더기로 무효처리된 군(軍) 부재자 투표의 재검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연방 대법원 심리=오는 12월1일 수작업 재검표를 중단해 달라는 부시측 요청을 심리하기로 24일 결정했다.

앞서 주 대법원은 수검표 작업을 계속해 그 결과를 26일까지 보고하도록 명령한 바 있다.

부시 후보가 수검표 중단에 대한 긴급 소송을 제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검표 작업과 26일의 선거 결과 인증은 대법원 심리에 상관없이 예정대로 진행된다.

연방 대법원은 양측에 오는 28일 오후까지 소송 논지를 제출하고 이에 대한 답변서를 30일까지 제시하도록 명령했으며,심리는 오는 12월1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열기로 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