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총재 ˝수출업체 자금지원 챙기겠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27일 오전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를 방문,김재철 회장 등 무협 회장단과 만나 최근 금융시장 불안과 환율상승 등에 따른 수출대책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총재는 이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간,그리고 미국·유럽·동남아 등 지역간 수출 전망,환율상승이 수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하고 “경제성장의 견인차인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정치권에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올해는 잘 넘어가겠지만 내년이 더 걱정”이라며 “환율 상승도 수출업체에 단기적으로는 도움이 되겠지만 주가하락,외국자본 유출 등을 초래,위기를 부를 수 있는 만큼 적정한 선에서 안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은행권의 BIS 기준을 탄력 적용,수출업체에 대한 자금지원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올해 수출은 1760억달러,수입은 1620억달러로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당초 목표인 120억달러를 훨씬 웃도는 14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내년에는 고유가와 반도체 가격 하락,미국 등 세계 경기 둔화 등으로 100억달러 흑자 달성은 어려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환율은 지난 5월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적정 수준인 1190원대에 육박,수출채산성 개선에 상당히 도움이 된다”며 “지나치게 급등락하지 않는다면 다른 수출경쟁국 화폐의 절하폭을 감안,1200원선에서 오르락 내리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한 금융구조조정 및 공적자금 지원 ▲외상 수출 거래를 하는 수출업계를 위한 BIS 기준의 탄력적 적용 ▲법정근로시간 단축등 노동법 개정의 신중한 처리 등을 당부했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