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정원 ˝황장엽씨 계속보호˝


국가정보원은 27일 황장엽·김덕홍씨를 일반 경찰이 아닌 국정원에서 보호하는 특별관리대상으로 존속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날 “황·김씨가 한때 국정원에 의한 ‘외부 차단’을 주장하는 등 국정원 관리에 반발했으나 최근들어 심경에 변화가 있는 것 같다”면서 “이들이 원할 경우 국정원내 안가에 머물며 특별관리를 받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국회 정보위원장인 민주당 김명섭 위원장도 “황·김씨가 국정원내 안가에 머물기를 원하고 있는 만큼 임동원 국정원장과 이 문제를 논의,특별관리를 계속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영삼 전 대통령은 27일 “김대중씨가 자신이 공산당 활동을 했다는 과거 사실을 황장엽씨가 얘기할까봐 두려워 황씨와의 면담방해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상도동 자택에서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와의 면담불발 이후 기자회견을 갖고 “공작을 꾸며 황씨를 국회 정보위에 가도록 했다”며 “어느 시점에 김대중씨에 대해 중대하고 단호한 얘기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