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美대선 부시 승리 선언…정권인수작업 착수


미국 공화당의 조지 W 부시 후보는 26일(현지시간) 대선 승리를 선언하고 정권인수 작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러나 앨 고어 민주당 후보 진영에서 선거결과 불복방침을 밝히고 나선데다 부시측이 연방대법원에 낸 소송이 계류중이어서 양측의 법정공방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부시 후보는 “나와 딕 체니 부통령 후보는 플로리다 승리로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수를 확보했다”며 “정권인수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플로리다주 선거관리위원회는 부시가 고어를 537표 차로 누르고 승리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캐서린 해리스 주 내무장관은 이날 수작업 재개표 결과 접수 마감 2시간 30분만인 오후 7시30분(한국시간 27일 오전 9시30분)께 주도인 탤러해시에서 열린 선거 결과 인증식에서 부시 후보가 291만2790표를 얻어 291만2253표를 얻은 고어 후보를 물리치고 플로리다 선거인 25명을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부시는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전체 선거인 과반수인 270명보다 1명 더 많은 271명을 확보했다.

그러나 고어의 러닝 메이트인 조지프 리버맨 상원의원은 해리스 장관의 발표 직후 워싱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고어 부통령과 나는 플로리다 주법의 규정과 주대법원의 결정에 따라 이러한 조처들에 도전하는 것밖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말해 법정 투쟁을 계속할 것임을 시사했다.

/ eclipse@fnnews.com 전태훤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