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익산에 골프 대단지…금강변에 골프장·전문학교·호텔 짓기로


대단위 한국 프로골프 단지 육성 사업이 윤곽을 드러냈다.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김승학·사진)와 전북 익산시는 시외곽을 흐르는 금강변에 골프장과 골프학교·호텔·연수원 등 각종 시설을 건설, 한국 프로골프 중심지로 육성하기로 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와 익산시는 28일 “총사업비 2000억원을 들여 시외곽에 국제경기를 치를 수 있는 관중석과 주차장을 갖춘 대규모 골프장과 골프 전문학교, 골프 연수원,호텔과 콘도 등 숙박시설, 위락시설 등이 들어설 대단위 골프 단지를 조성키로 하고 주민설명회도 가졌다”고 밝혔다.

한국프로골프협회 김승학 회장은 “골프 단지가 조성되면 연간 이용객이 30여만명에 이르고, 연 8회 정도의 국내 프로 골프대회와 세계 프로 골프 대회를 유치해 익산시가 명실공히 우리 나라의 골프 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골프 단지는 지난 97년 관광지로 지정 고시된 시내 웅포면 웅포·송천리 일대 금강 주변 지역 247만여㎡에 조성되며 골프장은 회원제 18홀과 퍼블릭 18홀 등 총 36홀 규모다.


골프학교는 총 학생수가 225명인 골프 고등학교와 150명인 골프전문학교·골프연수원을 짓고 300실 규모의 특급호텔과 콘도 등 숙박시설을 갖추고 골프장 내에 테니스장과 수영장, 금강변의 자연학습장, 해상 스키장, 음식점 등의 위락시설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 골프 단지는 3차로 나누어 개발될 예정인데 1차는 올해부터 2003년까지 1440억원을 들여 골프장, 골프연수원, 골프연습장 및 콘도를 짓고 2차연도인 2005년까지는 510억원을 들여 골프 학교와 호텔 등을 건설하며, 3차연도인 2006년까지는 50억원을 들여 각종 위락시설 등을 갖추기로 했다.

총사업비 2000억원은 한국프로골프협회와 익산시가 공동으로 민간자본을 유치해 조달하기로 했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기자